22일 대광위에 기본계획 승인 신청 사진은 대전 트램 디자인.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트램 노선 '동탄 도시철도'의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경기도는 '동탄 도시철도 기본계획(안)'을 확정하고, 지난 22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동탄 도시철도'는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됐습니다.

총 9천77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수원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에 걸쳐 트램을 도입합니다.

이번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정거장 수는 망포~오산 19개, 병점~동탄2 17개 등 36개로, 총 연장은 34.2km 규모입니다.

대부분 지역에서 보행으로 트램 이용이 충분히 가능하도록 계획이며, 분당선(망포역), 1호선(오산역, 병점역), GTX-A·SRT(동탄역) 등 주요 철도망의 환승역과 연계해 동탄 신도시 주민은 환승을 통해 서울 삼성역까지 평균 35분대 도달할 수 있습니다.

해당 노선에 투입될 트램은 1편성 5모듈로 246명이 탑승 가능합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2월 화성시, 오산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타당성 평가와 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왔습니다.

이계삼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재원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관계기관의 협조와 합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었다"며 "동탄 트램이 도내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인만큼 동탄신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유럽형 보행친화도시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