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기분석 모습 <사진 = 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시가 지난해 인천지역 유통 수산물 총 417건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반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은 설·추석 성수 및 계절 수산물, 김장철 수산물 등으로 방사능과 중금속, 동물용 의약품, 패류독소, 타르색소 등 5개 항목에 대해 실시했습니다.

조사 결과 416건은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고, 1건은 동물용 의약품인 트리메토프림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해 관련 기관에 긴급통보해 행정조치했습니다.

남촌농수산물검사소는 인천종합어시장과 소래포구어시장, 마트 등 인천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래가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수산물 검사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향후 안전관리가 더욱 엄격해질 것을 대비해 분석장비 구축과 검사역량 강화에 힘쓴다는 방침입니다.

권문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수산물이 많이 유통되는 인천의 특성상 오프라인 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구매형태의 변화에 따라 온라인 검사도 꼼꼼히 챙겨 수산물 안전관리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