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배려창구 <사진 = 옹진군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시 옹진군은 본청 내 1층 종합민원실을 방문하는 임산부와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 등에게 편리한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선배려창구'를 설치·운영한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배려대상자가 민원창구 이용을 위해 방문하면 대기 순서에 관계없이 우선적으로 민원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우선배려창구에서는 민원접수와 주민등록 등·초본 및 인감증명 등 민원창구에서 발급하고 있는 각종 증명서를 한 곳에서 모두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또 인·허가 등 군민생활과 밀접한 민원업무와 그 밖의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도 상담받을 수 있습니다.

우선배려창구는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맞춰 배려가 필요한 이웃에게 관심과 나눔의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취지로 설치됐습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우선배려창구에서는 번호표를 뽑고 대기하는 일반 민원인보다 우선배려대상자를 먼저 처리하기 때문에 일반 민원인의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친절하고 따뜻한 옹진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대민행정서비스 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