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찬 경장<인천 연수서> [ 경인방송 = 보도국 ]


의식을 잃고 도로를 역주행하던 운전자가 200여m를 달려와 순찰차로 앞을 막은 경찰의 기민한 대처로 위기를 넘겼습니다. 


23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0시 36분쯤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도로에서 운전자가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당시 A(73·남)씨가 운전하던 카니발 승용차는 도로 한쪽에 정차된 상황이었고, 아내 B(67·여)씨는 바깥으로 나와 인근 행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 순간 운전석에 홀로 있던 A씨가 의식이 불분명한 채로 차를 몰기 시작했고 도로 연석을 넘어 억새밭으로 돌진한 후에야 멈춰 섰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자력으로 문을 열고 나올 수 없는 상태라고 판단, 문이 잠긴 차량에서 그를 구조할 방법을 논의했습니다.


그러던 중 억새밭에 있던 A씨의 승용차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해 도로로 향하더니 이번에는 방향을 틀어 역주행을 시작해 현장에 있던 송도지구대 소속 임재찬 경장은 황급히 순찰차에 올라타 카니발 승용차를 쫓아갔습니다.


역주행 차량은 교차로 진입을 불과 100여m 남겨두고 있었고 A씨가 언제 속도를 높일지 몰라 위험천만한 상황이었습니다.


임 경장은 요란한 사이렌을 울리며 마주 오는 차들을 향해 긴급 상황임을 알리는 동시에 약 200m를 달려 B씨의 차량을 앞질러 순찰차로 막아 간신히 세웠습니다.


임 경장은 "갑작스러운 상황이 벌어져 순간 당황했지만, 더 큰 사고로 이어지기 전에 막아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에서 제 역할을 잘 해낸 것에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무사히 구조된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기저질환이 있는 A씨는 당시 순간적으로 건강이 악화하면서 의식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덕관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