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조감도 <사진 = 연수구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연수구가 지역 장애인의 자립과 재활을 위한 통합 지원시설로 추진 중인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사업이 실시설계에 들어갔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착공을 위한 설계용역을 모두 마무리하고, 오는 8월 본 공사에 들어가 내년 6월 준공될 예정입니다.

연수구는 지난 21일 고남성 구청장과 인천시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부모회, 연수구 장애인주간보호센터 관계자 등과 함께 장애인복지시설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열린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은 안전사항에 대한 최우선 설계 반영과 외부 경사로 등 노출 환경에 대한 안전성 고려, 장애인 화장실의 편의성, 옥상 난간 설치 시 장애인 특성을 충분히 고려해 줄 것 등을 건의했습니다.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설계 당선작은 '지역주민과 장애인이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상호 소통 강화를 통한 장애인 자립과 재활을 위한 통합서비스 공간으로 계획됐습니다.

시설 규모는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선학동 58-2번지 일원 1천997㎡ 대지에 연면적 1천980㎡으로 건설될 예정입니다.

설계비는 2억8천여만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98억 원이 투입됩니다.

내년 6월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이 완공되면 장애아 전문어린이집과 장애인 주간보호센터, 직업적응훈련센터 등이 들어서 지역 장애인들의 자립과 재활을 위한 보금자리로 활용될 계획입니다.

고남석 구청장은 "이번 착수보고회에서 건의된 사항들을 잘 정리해 설계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반영해나갈 것"이라며 "장애인 자립과 재활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과 함께 지역사회의 복지안전망을 강화하고 장애인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정책들도 꾸준히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