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양이의 확진 사실을 지난 21일 밝혀냈습니다. 


진주 국제기도원에서는 지난 11일 이곳을 다녀간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당시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총 세 마리를 키우고 있었는데,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입니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고양이가 이 모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나 국내에서 반려동물 감염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