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 갈뫼중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을 하는 모습. <사진= 구민주 기자>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앵커)


지난 주말 정세균 국무총리가 온라인 수업 장기화 문제를 거론하며 신학기 등교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하면서 교육부가 등교일 수 확대방안을 검토중인데요.

경기지역 교원단체들은 
등교수업을 늘려야 한다는데 공감하면서도 안전이 담보돼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이 여전한 상황에서 교육현장은 올해도 온라인과 등교 수업을 병행한다는게 기본 입장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속에서 학교가 상대적으로 안전했다는 연구 결과와 함께 교육 격차 확대에 대한 우려, 돌봄 공백으로 인한 등교 확대 요구도 꾸준히 이어지면서 일정 부분 변화도 예상됩니다.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에 따른 등교 방침을 유지하되 학교별 또는 초등학교 저학년 등 예외 조항을 두고 등교일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준비가 없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방역 매뉴얼이 갖춰져 있어 개학 연기도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지역의 교원단체들은 학생들을 위해 등교수업을 늘려야 한다면서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경기도의 경우 학급당 학생 수가 타 시·도보다 많아 거리두기나 안전 관련 점검 등에 있어 통제 가능한 상황이 먼저 갖춰져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소희 전교조 경기지부 정책실장]

“과밀학급이 많은 상태에서 완전히 안전한 상황을 담보할 수 없어 이 부분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하지 않나...”


또, 학교 내 대규모 집단감염이 많지 않았던 것은 교직원과 학생 등 학교 구성원들의 노력이 있었다며 이러한 부분도 계획을 세우는 데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이 앞으로도 계속될 수 있는 만큼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는 등의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현장에서 나오는 고민은 충분히 이해되는 부분”이라며 “교육청도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교육부의 등교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