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은 "지역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올해 신속 집행 대상 예산 1조620억 원의 65%(6천903억원)를 상반기에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염 시장은 오늘(25일) 페이스북에서 "연간 지출하는 공공물품 구입비, 부서별 소비성 예산 등을 상반기로 앞당겨 집행하고, SOC 사업과 용역 발주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업과 단기 일자리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10억 원 이상 공사·용역·물품 등 계약 시에는 총액의 80%를 선지급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위기를 넘어서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와 '타이밍'"이라며 "시민들께서도 착한 선결제·선구매, 전통시장·골목상권 이용 등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일에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올해 수원시 전체 예산은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합해 모두 2조6천667억 원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