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부경찰서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현장에서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된 친정엄마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65살 A씨에 대해 살인 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7시 15분쯤 수원시 장안구 딸의 아파트 거실에서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A씨의 딸 43살 B씨와 A씨의 두 손녀 13살 B양과 5살 C양이 흉기에 찔려 숨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와 B씨가 남긴 유서가 발견되고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을 고려해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A씨가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서에는 가정 내 불화를 한탄하는 내용이 쓰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치료 끝에 어느 정도 회복돼 대면 수사를 시작했고,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A씨의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