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효능 지켜보고 받을 것' 68%, '하루라도 빨리 받을 것' 26% <그래픽 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민 열 명 가운데 여덟 명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 '잘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는 지난 16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여론조사에서 도가 선제적으로 제안해 전국으로 확대된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대해 '잘한 조치다'라는 응답이 83%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잘한 조치다'라는 응답은 성, 연령, 직업 등에 관계없이 고루 높았는데, 이 조치로 타격이 우려되는 자영업 계층에서도 '잘한 조치다'라는 응답이 76%로 조사됐습니다.

 

다음 달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도민 신뢰도는 59%로 나타났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39%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백신 도입 시 언제 접종받기를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접종 가능하다면 하루라도 빨리 받을 것'(26%)이란 의견보다 '부작용 등 백신효능 지켜보고 받을 것'(68%)이라는 응답이 2배 이상 높았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받을 것'이라는 응답은 60대와 70대 고령층에서 각각 43%, 51%로 다른 연령층보다 많았습니다.


백신 접종을 지켜보거나, 받을 생각이 없는 이유로는 '백신접종 후 부작용이 걱정돼서'라는 응답이 66%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이외에도 본인.가족이 코로나19 '감염가능성 있다'는 응답은 62%로 조사됐는데, 이는 지난 5월 47%보다 15%p나 높아진 수치입니다.


도는 최근의 3차 대유행 이후 도민들의 경각심이 커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p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