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내 코로나19 관련 상담자의 64.5%가 불안과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지난해 2월부터 12월 말까지 정신건강위기상담전화(1577-0199) 이용 건수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총 상담건수는 1만3천301건이며, 이 중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문제를 상담한 사례는 593건(4.45%)입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상담자의 34.5%(204명)와 30%(178명)가 각각 불안과 우울을 호소했고, 분노를 느낀다는 상담자도 24%인 142명에 달했습니다.


극단적 선택의 충동을 느낀 상담자도 3.5%인 2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상담 내용은 경제문제가 34%(201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외로움.고독도 30%(178명)에 이르렀습니다.


이어 직장문제 21%(124명), 가정문제 8%(48명), 대인관계문제 5%(30명), 학업문제 2%(12명) 등의 순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사회적 고립, 취미활동의 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많은 이들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류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상담을 통해 발견된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심층 상담을 연계하고, 정기적인 문자 발송을 통해 적절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은 언제든지 정신건강위기상담전화(1577-0199)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