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4㎞ 구간, 138억 투입 안양로 모습.<사진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안양시 안양로·양화로 일원 지중화 사업이 오는 3월 착공합니다.

안양시는 만안구 지역을 관통하는 안양로 안양여고사거리-안양대교 구간과 양화로 박달사거리-박석교 구간의 가공선로 지중화 사업을 올해 본격화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은 안양로와 양화로 총 2.4㎞ 구간 전신주와 전선을 지하에 묻어 보행로의 안전과 편리함을 위한 것으로, 시는  총 사업비 138억원을 투입, 오는 3월 착수해 올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관악대로 우체국사거리에서 비산고가교 입구까지 0.91km의 지중화 공사는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입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앞으로도 만안구 구도심에 대한 지중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람중심의 도로이용 환경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