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자료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최근 학부모들 사이에서 교복업체 간 담합 의혹이 일면서 지자체의 무상교복지원사업을 퇴색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논란의 핵심은 2~3배 이상 오른 교복값이었습니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업체들을 상대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 요청을 하기까지 이르렀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수원의 한 중학교에 입학하는 딸을 위해 교복을 구입한 A씨.


지난 해와 비교해 교복값이 평균 2배 이상 뛰어 아연실색 했습니다.


[인터뷰 / 학부모 A씨]
"작년 거 영수증 보관해놓은 게 있어서.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 세부 항복을 보니까, 자켓이 얼마 니트가 얼마 나오잖아요. 그 값을 보니까 2배 이상 올랐더라고요. 몇천 원, 1~2만 원 오른 것도 아니고. 다들 말이 많고 불만이 많고"


실제 지난해와 올해 해당 학교 교복을 구매한 학부모들의 영수증을 살펴보니, 자켓은 3만2천원에서 7만1천원으로, 와이셔츠는 2만1천원에서 4만3천원으로 두 배 넘게 올랐고, 조끼는 1만2천원에서 3만4천 원으로 3배 가까이 뛰었습니다.


와이셔츠의 경우 비싼 곳은 5만 원 가까운 곳도 있어 사실상 성인 남성의 기성복과도 맞먹는 액수입니다.


인근 중학교들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1년 사이 평균 2배나 가격이 올랐습니다.


업체 측은 원가가 올랐기 때문이라고만 설명합니다.


[녹취 / 교복업체 대리점 사장 B씨]
"이게 해마다 가격이 변동되니까. (갑자기 왜 올랐어요 이게?) 아무래도 원단 가격이 좀 오르지 않았을까요? 다른 학교도 마찬가지예요"


상황이 이렇자,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교복업체 간 담합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합니다.


[인터뷰 / 학부모 C씨]
"수원지역 다 비슷하게 올랐거든요. 교복업체가 비슷하게 오른 건, 교복업체들끼리 얘기가 있지 않고서는 이렇게 비슷하게 오를 수가 없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교복업체를 상대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인터뷰 / 수원교육지원청 관계자]
"거의 양복값이거든요. 여기는 진짜 심한 편이에요. 이거는 너무 대놓고.. 최소한 30만 원 이하로 지원해서 부담을 줄이려고 했던 건데, 최저가 낙찰이다 보니 일단 올라와서 최저가 있으면 선정해야하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방도가 없거든요"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무상교복지원사업이 교복업체들의 상술에 퇴색되는 건 아닌지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