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입구에 걸린 수원페이 환영 현수막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삼성전자가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원페이' 30억 원어치를 구매합니다.


경기도 수원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0만 원, 30만 원이 각각 충전된 30억 원 규모의 수원페이 카드를 구매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구매한 수원페이를 회사 행사, 직원 시상에서 부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골목상권 상인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삼성전자가 구매한 수원페이가 침체된 골목상권을 활성화되고, 소상공인들이 매출을 회복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