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성범죄 의심' 7급 공무원 합격자의 자격상실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시민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행위를 자랑해 온 이가 공직수행 자격이 있다고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7일) 자신의 SNS에 "특정한 성을 대상화하거나 사회적 약자를 조롱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명백한 폭력이며, 실제 범죄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는 "특히 공무원은 공무로서 주권자가 위임한 권한을 대신 행사하는 만큼 국민에 대한 무한봉사 책임을 진다"며 "이 엄중한 책임을 보상하기 위해 신분보장에 연금으로 노후보장까지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어제 인사위원회를 열어 7급 신규 임용후보자 A씨에 대해 지방공무원 임용령상 품위 손상 등을 들어 '자격상실'을 의결했습니다.

도는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개된 인터넷 사이트에 여성에 대한 성희롱과 장애인을 비하하는 글을 다수 게시해 임용후보자로서 품위를 크게 손상함은 물론 도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경기도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