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산하 모든 공공기관이 성평등위원회 설치 또는 성평등책임관 지정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도 산하 26개 공공기관의 ‘성평등위원회 설치 및 운영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들기관 모두 성평등정책을 수립하고 성평등 관리지표를 도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 공공기관 성평등위원회 설치’는 이재명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여성의 참여가 저조한 공공기관 내 의사결정 현실을 개선하고 여성 대표성을 확대해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장치입니다.


도는 지난 2019년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를 개정해 공공기관에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데 이어 지난해 1월 ‘공공기관 성평등위원회 설치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이 계획에는 26개 공공기관 중 재직인원 30인 이상인 23개 기관은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고, 재직인원 30인 미만인 3개 기관은 기관 실정에 맞게 성평등책임관을 지정해 기관의 성평등 정책을 수립,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도 여성가족재단이 지난해 12월 분석한 ‘도 산하 공공기관의 성평등위원회 설치 및 운영 현황’을 보면,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한 23개 공공기관 중 78.2%인 18곳에서 지난해 1회 이상, 8곳은 2회 성평등위원회를 개최했습니다.


‘성평등 관리지표 반영 여부’를 보면 여성대표성, 인적자원관리, 인적자원개발, 일.생활균형, 기타 5개 지표 중 일․생활균형과 인적자원개발은 각각 25개, 23개 기관의 관리지표에 반영됐습니다. 


다만, 인적자원관리는 9개 기관, 여성대표성은 4개 기관에 관리지표로 반영돼 상대적으로 그 비중이 낮았습니다.


이 가운데 여성대표성 분야는 여성관리자 확대, 이사회 성별 비율, 각종 위원회 성별 비율, 재직자 성별 균형 등을 세부지표로 두고 있어 장기적으로 성평등한 의사결정을 유도할 수 있는 주요 지표입니다.


이를 관리지표로 도입한 곳은 경기관광공사, 경기도농수산진흥원,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4곳이었습니다.


도는 도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 비율을 2017년 12.3%에서 지난 해 말 20.3%까지 끌어올린 것처럼, 도 공공기관에도 여성대표성이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보완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순늠 도 여성가족국장은 “올해는 공공기관의 여성대표성 확대에 필요한 핵심지표가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