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착수보고회‥.오는 10월 타당성 조사.기본계획 수립 용역 완료 한강하구 포구복원 용역 착수 보고회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한강하구의 옛 조강(祖江) 포구를 복원하고 개성과 김포를 잇는 교량을 건설하는 구상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도는 오늘(27일) 이 같은 내용의 사업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용역은 오는 10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며, 용역에는 총 사업비와 사업추진 일정, 추진 계획, 사업 효율성 제고방안, 관리 운영방안 등 구체적 사업계획을 포함합니다.


특히, 포구복원과 교량 건설과 관련된 상.하위 계획과 법규를 분석해 법.제도 차원에서 개선과 보완이 필요한 부분도 적극 발굴할 계획입니다.


사업 검토는 남측 김포시 월곶면 조강리 일원과 북측 개성시 개풍군 일원 7만5천㎡를 대상으로 하며, 이를 연결하는 교량의 규모는 남북으로 약 2.48㎞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조강포구는 과거 분단 이전에는 어촌인 동시에 김포반도에서 개풍군과 개성시로 건너가기 위한 나루터 역할을 하던 지역으로, 평화시대 한반도 중부에서 서해로 진출하는 핵심 거점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곳입니다.

 

지난 70여 년간 군사적 대치로 활용이 불가능했지만, 생태계 보전방안과 역사문화유적 개발 등 실현가능한 방안을 우리 측부터 마련해 남북 상생과 공동 번영의 토대를 다지겠다는 것이 도의 계획입니다.


신준영 도 평화협력국장은 "이번 용역은 남북협력사업이 본격화 될 경우를 대비해 한강하구의 체계적 개발과 활용을 위한 청사진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실행 가능한 구상을 마련해 향후 관련 지자체, 중앙부처, 북측 등과 협의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