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구리 전통시장 모습. <자료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에 모두 232억원을 투입해 21개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합니다.


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오늘(28일) 이 같은 내용의 '2021 경기도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합 공고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골목상권을 회복시키고 경영위기에 놓인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지원하는데 방점이 찍혔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우선 창업단계 소상공인을 위해  '소상공인 통합교육지원'과 '소상공인 청년사관학교' 등을 운영합니다.


영업단계에 있는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을, 코로나19로 인해 폐업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시행합니다.


어려움 속에서도 재기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는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 등을 통해 안정적인 재도전 기반을 제공합니다.

 

골목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과 상생 발전하는 공동체 육성을 위해 '골목상권 활성화 지원사업'과 '노후 상가거리 활성화 지원사업', '희망상권 프로젝트'도 추진합니다.


민선7기 전통시장 활성화 중점 사업인 '경기우수시장 지원', '전통시장 명품점포 육성지원', '경기 전통시장 매니저 육성지원' 등은 지속사업으로 이어갑니다.


특히, 자생력을 갖춘 특성화 시장을 만들기 위한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육성', '경기도형 혁신시장 육성' 사업에도 힘을 쏟습니다.

 

이 밖에도 '경기지역화폐 소비촉진 마케팅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화폐의 소비촉진을 유도할 방침입니다.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타격을 입은 만큼, 체계적인 사업 추진으로 상인들이 시름을 덜고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