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2월 2일부터 사용 가능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출처=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도민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하는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를 설 명절 전인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합니다.

다만 방역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우선 지급하고, 오프라인(현장) 지급은 3월 이후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늘(28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과 경제 등 현재의 모든 여건을 고려할 때, 3차 대유행의 저점에 도달한 지금 설 명절 전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포함한 일각의 방역 우려를 존중해 지급 시점을 신중하게 검토했다"며 "열흘 동안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지금이 3차 대유행의 저점에 해당한다는 것이 경기도의 판단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은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둔 도민 1천399만명입니다.

외국인(등록외국인·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 58만명도 포함됩니다.

도는 이를 위해 1조3천635억원의 예산을 추경을 통해 편성했습니다.

신청 방법은 온라인, 오프라인, 취약계층 찾아가는 서비스 등 3가지입니다.

온라인으로는 2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오전 9시~오후 11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지역화폐나 시중 12개 신용카드 중 한 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됩니다.

사용은 이르면 2월 2일부터 가능합니다.

오프라인 현장 수령은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진행됩니다.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선불카드 형식의 경기지역화폐카드로 지급합니다.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는 고령자, 장애인, 저소득 한부모 가정, 기초생계급여 수령자 등을 대상으로 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합니다.

재난기본소득의 사용 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로 오는 6월 30일까지 사용해야 합니다.

또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위치한 경기지역화폐 가맹 업소에서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