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장중 기자 ]



경기도 안성시는 오늘(28일) 보개면 산란계 농장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AI 항원이 검출돼 선제적 살처분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산란계 2만9천 마리를 키우는 이 농장에서는 전날 산란율이 감소하고 폐사가 늘어 간이 검사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습니다.
 

고병원성 여부는 이틀 내에 결과가 나옵니다.
 

시 방역 당국은 해당 농장의 닭을 살처분하고, 반경 3㎞ 내 1개 농장 가금류 4만4천 마리에 대해서도 예방적 살처분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반경 10㎞ 내 71개 농가 153만 마리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 조치와 일제 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안성지역에서 농장 내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 12·13·27일에 이어 네 번째로, 살처분 가금류는 109만 8천 마리에 달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