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계양경찰서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대부업체에 빚이 있는 20대 아들이 실종됐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28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인천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아들 A(27)씨가 실종됐다는 부모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A씨의 어머니는 "아들이 많은 사채가 있는데 대부업체에 끌려간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어 "대부업체는 아들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최근 '죽여버리겠다'는 등 하루 수십차례 협박 전화를 해왔다"며 A씨가 최근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납치 등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확인한 아파트와 주변 지역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신고 전날 오후 7시 48분쯤 스스로 아파트 밖으로 나가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A씨는 아파트 꼭대기 층인 25층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 뒤 다른 라인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왔으며, 1시간가량을 혼자 걸어 경기 부천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의 납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부천 지역의 CCTV를 추가로 확인하는 등 A씨를 찾고 있으나 그가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지 않아 현재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범죄 혐의점은 낮아 보이지만 납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A씨의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