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3개년 계획’ 수립을 마치고 117억 원을 들여 종사자들의 임금 인상과 전국 최초 장기근속 종사자 당연 승진제도 도입 등을 추진합니다.
 

시는 지난해 수립한 처우개선 계획에 따라 올해 국비시설 종사자 임금 인상, 시비시설 장기근속 종사자 당연승진 및 연장근로수당 확대, 국비시설 유급병가 확대 등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우선 임금수준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국비시설 종사자의 임금을 인상합니다.
 

시는 지난해부터 호봉제를 도입하고 임금보전비를 지원하는 등 국비시설 종사자의 열악한 보수체계 개선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는 복지부 권고 기준인 94% 수준의 임금을 보장할 방침입니다.
 

올해는 53억3천8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오는 2023년까지 10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임금을 인상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종사자 간 보수수준의 형평성을 높이기 위해 사회복지시설 유형·규모·특성에 따른 시설별 임금수준 및 임금체계 개선에 대한 연구용역에 따라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시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인사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장기근속 종사자 당연 승진제도를 도입합니다.
 

이에 시비를 지원하는 시설 중 종사자의 승진 최소 소요연한이 지나고, 사회복지 경력 7년 이상인 하위직위 정규직 종사자의 경우 상위직위로 당연승진이 가능해집니다. 
 

올해 당연승진 대상은 152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되며 인사적체 해소, 이직률 감소, 경력직 전문인력 확보로 시민들에게 양질의 사회복지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종사자 시간외근무수당 인정시간을 월 10시간에서 월 15시간으로 확대합니다.
 

시는 그동안 시비시설 종사자만 지원하던 유급병가를 올해부터 국비시설 종사자까지 확대하고 종합검진기관도 대폭 늘립니다.
 

우성훈 시 복지정책과장은 "사회복지 현장 소통과 의견수렴을 통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가 행복하고 존중받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