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앞으로 충전을 기다리는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제공=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수소 산업 육성과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2021년도 수소연료전지차 구매지원사업을 추진합니다.


28일 시에 따르면 구매자에게 수소차 1대당 국비 2천250만 원, 시비 1천만 원 등 3천250만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수소차 1대가 약 7천만 원인 점을 고려하면 본인 부담액은 약 3천750만 원입니다.


시는 올해 37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총 498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계획입니다. 이는 작년 말 기준 인천 수소차 등록 대수 488대보다 늘어난 규모입니다.


시는 충전소 등 수소차 인프라 확충에도 주력할 방침입니다.


인천에서는 2019년 남동구에서 첫 수소충전소가 문을 열고 지난 4일 인천공항 1터미널 충전소도 영업을 시작한 데 이어 연내 3개 충전소가 추가 준공될 예정입니다. 시는 2025년까지 총 13개의 충전소를 확보할 계획입니다.


유준호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친환경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 구축이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수소차 보급과 함께 충전소 확충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