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우리는 매출이 줄어든 게 아니라 아예 없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행사들이 1년째 '개점휴업' 상태지만, 방역 지침상 영업제한·금지 업종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 지원을 제대로 못 받고 있어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28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작년 인천지역 해외여행 여행사는 1267개로 2017(193) 대비 약 1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행사를 비롯한 숙박업, 유원시설업, 카지노업 등 전국 관광사업체는 37139개로 1년 만에 120개가 줄었습니다.

여행업계는 정부지원금 기준에 형평성 문제도 제기하며 여행사는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된 업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정부가 지난해 새희망자금(2차 재난지원금)에 이어 올해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여행사들은 일반 업종으로 분류돼 100만 원씩만 받았기 때문입니다.

 

실내체육시설과 식당, 놀이공원 등 영업제한·금지 업종은 200~3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은 데 비해 코로나 영향으로 개점휴업 상태였던 여행사들은 절반 이상 차이나는 100만 원만 지원받은 셈입니다.

 

권병관 우리여행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번에 발표된 통계는 신뢰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며 "지난해 11월 문체부에서 의뢰를 받고 한국여행협회에서 조사한 적이 있는데 그 당시만 해도 30%가 폐업한 상태였고, 간판은 달렸는데 사람이 없는 곳이 90%였다"고 말했습니다.

 

여행업 종사자들은 코로나19 상황이 1년 넘게 지속되지만, 여행사 등 사각지대에 놓인 업종에 대해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다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인천 중구에서 해외여행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는 양정섭(59) 대표는 "여행사는 영업금지 업종은 아니지만 집합금지, 펜데믹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은 업종이다"며 "1년 동안 수입은 당연히 없었고, 정부지원금도 일반 소상공인과 동일하게 지원받아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이가 많다보니 편의점 아르바이트나 공공일자리 등에 지원해도 뽑아주지도 않는다"며 "이제는 스스로가 너무 무능력하게 느껴져 우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인천시는 지난해 인천지역 270개 여행업체에 각 50만 원씩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관광사업체로 지원대상을 확대해 업체당 100만 원을 지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천 관광업체가 어려워져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재난지원금을 긴급히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중소여행사대표연합회는 지난 25일 중소여행사의 생존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을 요청하는 기자간담회와 릴레이 피켓시위를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