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지역 시민단체와 인천공항 노조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기 정비업 추진을 제한하는 법안을 발의한 하영제 국회의원에게 법안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28일 인천시총연합회와 인천공항노동조합연맹은 성명서를 통해 하영제 국회의원이 발의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안은 즉각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연합회는 "하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지역 간 갈등과 노동자 간 분열을 조장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내 공항별 역할분담 조치를 발표한 정부의 항공도시 간 상생협력 방안에도 불구하고 자기 지역만 고집하는 행태는 해당 지역민들에게도 환영받지 못할 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연합회는 하 의원의 법안 철회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주변 지역의 경제권 개발을 위한 관련법 개정, 항공MRO산업 육성을 위한 인천국제공항 중심의 항공도시 생상발전 방안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하영제(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 국회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해당 법안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직접 항공기정비업을 제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인천국제공항의 MRO산업육성 제한을 겨냥한 것입니다.


하 의원의 지역구인 경남 사천과 인천시는 MRO사업 유치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타지역의 산업 육성을 제한하도록 한 법안 발의가 이례적인 만큼 인천 지역 주민들과 정치권의 반발이 거센 상황입니다.


인천 중구 배준영 의원은 "(하영제 의원이)자기 지역을 위해 타 지역을 배제하는 법안을 발의한 행위에 당혹스럽다"며 "한마디로 어이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이날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정의당 인천시당도 이같은 내용의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