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현대제철 2020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12.1% 감소한 18조234억 원, 영업이익은 78.0% 감소한 730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28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매출액 등이 줄어든 이유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는 물론 국내 수요산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됐으며, 사업구조 효율화의 결과로 전체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확산으로 주요 해외법인이 상반기에 셧다운(Shut down)된 상황도 수익성 악화의 요인입니다.


현재는 글로벌 경제 회복에 맞춰 생산·판매활동이 재개되며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현대제철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철강사'로 도약 중입니다.


지난해 현대제철은 사업구조 효율화를 꾀하기 위해 박판열연설비, 컬러강판설비 등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문에 대해 사업철수를 단행했습니다.


또 단조사업 부문을 분리시켜 단조전문 자회사 현대IFC를 출범해 흑자경영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철강 본연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2021년에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익성 향상을 위한 사업구조 개편 및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