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배후단지. <사진 = 인천항만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인천신항 I-3단계 컨테이너터미널 임시활용부지를 수출용 중고자동차 장치장과 공컨테이너 및 화물 장치장으로 운영하기 위한 2차 입주기업 선정 사업계획 평가 결과 (㈜케이씨티시, 담코로지스틱스코리아㈜)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습니다. A-1(2만4천499㎡), A-2(2만4천500㎡) 2개 구역이 대상입니다.


항만공사는 항만물류 외부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신청기업의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입찰가격, 사업능력, 화물규모, 고용계획 및 환경·안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했습니다.


항만공사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케이씨티시와 담코로지스틱스코리아㈜의 사업계획 세부내용을 바탕으로 협상을 거쳐 다음 달까지 임대차계약 체결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컨테이너터미널 임시활용부지 2차 입주기업 모집으로 신항의 공컨테이너 및 중고차 화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입주기업들의 물류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