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도시공사 시민체육센터의 한 직원이 심폐소생술 실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도시공사>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 용인도시공사 시민체육센터 직원들이 심정지에 빠진 한 시민의 목숨을 살린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주고 있습니다.


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0시쯤 코로나19로 임시 운영 중인 용인시민체육센터 스쿼시장 이용 회원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인근에 있던 직원들이 확인했습니다.


직원들은 즉시 119에 신고하고, 환자의 의식 상태를 확인 후 119상황 근무자와 통화를 지속하며 응급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직원들은 평소 교육받은 대로 비치된 심장제세동기 사용과 심폐소생술을 반복했고, 다행히 쓰러진 환자의 호흡이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직원들은 구급대가 오기 전까지 환자의 기도개방과 손, 발에 대한 마사지를 계속했으며, 이후 병원으로 이송된 회원은 의식을 찾아 회복해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시민은 "쓰러질 당시 응급처치가 원활하게 되지 않았으면 위급한 상황이 찾아왔을 거라는 담당의사의 소견을 들었다"며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용인도시공사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심장제세동기 사용법과 심폐소생술을 교육해온 것이 이번과 같은 긴급 상황에서 침착한 대응과 생명 구조를 가능하게 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