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여주시는 대진국제자원봉사단에서 설 명절을 맞아 소외계층을 위한 800만원 어치의 소고기와 떡국떡을 기탁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진국제자원봉사단은 매년 명절마다 어려운 소외계층을 위해 쌀, 고기 등을 후원하고 있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더욱 생계가 어려워진 재난취약계층을 위해 생필품 꾸러미 나눔 사업, 밑반찬 나눔 사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하며 소외계층을 위한 구호활동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매년 명절 때마다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설 명절 더욱 힘이 들 소외 계층에게는 이러한 따뜻한 나눔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기탁받은 소고기와 떡국떡은 각 100세트로 여주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읍‧면‧동 소외계층에 배부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