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남부경찰서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생후 29일 영아를 때려 숨지게 한 미혼부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20살 A씨를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2일 수원시 영통구 자신의 집에서 생후 29개월 된 영아가 계속 울자 반지를 낀 손으로 머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아기의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119에 직접 신고했지만 응급실로 옮겨진 영아는 뇌출혈로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A씨를 긴급 체포한 뒤 구속했습니다.


숨진 영아의 친모는 A씨와 과거 연인 사이로 양육을 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