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천경찰청 제공>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인천경찰청은 21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생산업체인 셀트리온의 경비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안전하게 생산·유통되도록 지원하기 위해서입니다.


인천경찰청은 이 업체에 폐쇄회로(CC)TV 등 장비를 확충하고 2시간마다 1차례씩 순찰하는 등 경비 수준을 강화했습니다.


관할서인 연수경찰서는 매일 2시간마다 1회 이상 순찰을 실시하고, 해당업체와 112상황실 사이에 직통전화를 설치하는 등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대테러 대책 등 비상 대응체계를 종합점검하고 시설 안전을 강화하는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치료제가 안전하게 생산·유통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바이오의약품 업체인 셀트리온은 국산 1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를 생산·유통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