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해소 위해 국방부와 감사원, 감사 청구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구리시가 한 방송사의 ‘구리시 인창동 행정복지센터 이전 및 임대료 의혹’ 보도와 관련, 진실규명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방송사가  3회 연속 기획보도를 함으로서 지역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구리시는 어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창동 행정복지센터 임대 이전과 관련해 방송사가 지적한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하며 반박했습니다.


구리시는  우선 ‘건물 안전진단 및 경기도 투자심사 패싱’ 등 절차상 문제 제기와 관련해 행정절차는 지난 2019년 11월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했고,지난 2019년 8월 변경된 행정복지센터(동사무소) 건립계획에 대해 재심사 등의 방법으로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를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고팔 때 가격의 90% 넘는 전세금 책정’과 관련해서는  시는 객관적인 전세가격 책정을 위해 두 곳의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했고,  지난 2019년 3월 기준 감정평가금액이 45억2천만원으로 산출된 이후 구리시의회 승인을 받은 후 수차례 협의를 통해 감정평가금액 79%인 35억9천만원으로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방송사가 최근 구리시에 대해 의혹 보도와 관련해  시는 의혹 해소를 위해 국방부와 감사원에 각각 감사를 청구한데 이어 안승남 시장은 개인 SNS를 통해 정정보도와 함께 해당 기자에게 생방송 공개토론을 제안한 상태 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