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는 경기서부권 7개 도시를 잇는 스탬프투어를 도입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안산시>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서부 7개 지자체(안산, 부천, 화성, 평택, 시흥, 김포, 광명)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경기서부7길 스탬프투어’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서부7길(둘레길)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스탬프 투어는 지자체마다 3곳씩, 모두 21개의 거점을 지정하고 스탬프 인증에 따라 기념품을 지급합니다.


각 지자체는 또 각종 대표축제 현장에서 공동 홍보관을 운영하고, 문화유적지와 자전거 길을 소개하는 안내 자료를 제작해 배부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경기관광공사와 협업해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사업도 추진합니다.


경기서부 7개 지자체는 권역의 관광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 5월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회장 윤화섭 안산시장)를 출범했습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7개 도시가 경기 서부권 관광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아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관광 활성화 기반 구축과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