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 버스정보안내기 영문서비스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이제부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도착 시간과 기상 상황 등을 영문으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기존 한글로만 제공되고 있는 버스정보안내기의 각종 정보를 22일부터 영문으로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제공되는 정보는 버스도착 시간, 좌석여유도, 날씨와 미세먼지 현황 등 기상정보이며 한글과 영문으로 교차 표출됩니다.
 

대상은 IFEZ에 설치된 총 409대의 버스정보안내기 중 인천경제청이 개발한 ‘바로버스’(스마트시티 플랫폼 기반의 버스정보시스템)가 설치된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등 총 143개의 버스정보안내기입니다.
 

인천경제청은 나머지 버스정보안내기에 대해서도 한글과 영문으로 표출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며, 교통안내전광판(VMS) 등 다른 스마트시티 관련 시설물에 대해서도 한글과 영문 병행 표기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