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최희선 기자 ]

내륙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아침에는 인천과 수원의 기온이 -5도까지 떨어지면서 영하권의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낮 동안에는 맑은 하늘에 대기질도 청정하겠습니다.

인천의 낮 최고기온은 3도, 수원 4도 등 3~6도의 분포를 보이면서 오늘보다 7~12도나 낮겠습니다.

한편, 수도권은 대기가 건조하겠습니다. 특히,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서해5도는 23일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2~18m로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또한 인천·경기서해안은 초속 6~12m로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도 초속 3~7m로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중인 서해중부먼바다는 23일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2~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인천·경기앞바다에도 바람이 초속 7~14m로 강하게 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