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 <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올해 인천지역 관급공사 발주 규모가 지난해 보다 2조5천억 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로 건설업계가 어려운 상황에 관급공사마저 줄어들면서 이중고가 예상됩니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 본청 및 산하기관, 교육청, 국가공기업 등 57개 기관의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조사한 결과 총 2천373건, 4조1천225억 원의 공사를 발주할 예정입니다.
 

기관별로 시와 산하기관 및 시교육청의 경우 서울7호선 청라연장선 건설공사 1조1천938억 원, 송도11-1공구 기반시설 건설공사 3천325억 원, 숭인지하차도 건설공사 627억 원, 검단3초등학교 건설공사 317억 원 등 지난해 보다 8천677억 원(37.1%) 증가한 3조2천59억 원의 사업을 발주합니다.
 

하지만 국가공기업 등이 인천에서 발주하는 공사는 지난해보다 3조3천933억 원(78.7%) 감소한 9천166억 원으로 대폭 축소됐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20건, 3천192억 원, 인천국제공항공사 40건, 2천970억 원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시 홈페이지(http://www.incheon.go.kr/)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 ‘분야(도시) / 건축·건설·주택/ 건설동향 및 통계’에서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김진선 인천시 건설심사과장은 "지역 건설업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2021년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기관별, 사업비별, 분기별로 분석해 시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올해 관급공사 발주 규모는 지난해보다 2조5천256억 원 줄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