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제신용등급 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Aa2', S&P로부터 'AA'를 각각 취득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공항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S&P를 통해 국제신용등급 평가를 진행했습니다.


공항공사가 취득한 등급은 '안정적 투자등급'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항공수요 및 수익감소에도 불구하고 정부 지원가능성 등을 제외한 공항공사의 독자신용등급은 Baa1(무디스)과 BBB+(S&P)로 평가돼 국내 공기업 중 가장 높은 국제신용등급을 취득했습니다.


최근 주요 해외공항의 신용등급이 하향되는 상황에서 공항공사가 높은 신용등급을 취득할 수 있었던 것은 신용평가사들이 인천공항의 국가 정책적 역할과 중요성을 높이 평가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최근 공사의 대규모 손실에도 그동안 성공적 운영으로 인한 견실한 재무구조와 코로나19 이후 수익성 회복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국제신용등급 취득으로 공항공사의 각종 투자자금 조달과 함께 해외사업 등 국제적 활동도 한층 더 수월해질 전망입니다. 


현재 공사는 유럽 등 해외채권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등 해외채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은 성공적인 공항운영을 바탕으로 해외진출, 주변개발 등 글로벌 공항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회복에 대비해 시설 확충과 첨단화, 친환경화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