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인천항 협력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대출 신청을 접수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항만공사는 앞서 하나은행과 공동으로 '동반성장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인천항 협력 해운 및 물류 기업을 대상으로 저금리 대출을 제공하고자 40억 원의 자금을 마련했습니다.


공사는 대출 신청 기업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시중금리보다 약 1% 포인트 낮은 금리로 업체당 최대 5억 원까지 대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접수는 22일부터 수도권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진행됩니다. 지원 대상은 수도권 소재 해운업 또는 항만업 관련 중소기업입니다.


신청 접수는 조성금액인 40억 원 전액 소진 시까지 선착순 진행합니다.


문의는 하나은행 영업점 또는 주관지점인 인천 남동구 소재 남동기업센터지점에 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