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NLL) 평화길 조성 사업 <사진=강화군청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강화군이 강화도만의 특색있는 스토리텔링과 평화‧안보 테마로 가득한 늘(NLL) 평화의 철책길 조성에 나섭니다.


23일 강화군에 따르면 최북단 지역에 위한 접경지역의 특성인 해안 철책을 활용용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군은 인근 관광시설 등에 문화․안보와 관련한 체험공간을 올해 연말까지 조성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입니다.


강화도는 육상의 비무장지대(DMZ)의 서쪽 끝이자, 서해 해상 북방한계선(NLL)의 시작점에 위치해있습니다.


한강하구 중립수역은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 쌍방 민간 선박 모두가 이용이 가능하지만, 철책으로 둘러싸인 군사지역으로 어느 누구도 이용할 수 없는 사실상 한강하구 자체가 분단의 상징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군은 늘(NLL) 평화의 철책길 조성사업을 통해 그 간 분단과 단절의 상징이었던 해안과 철책을 지속 가능한 평화를 상징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입니다.


‘분단을 넘어 평화와 통일로’라는 주제로 강화 북단을 ▲강화전쟁박물관 ▲6.25 참전유공자 기념공원 ▲연미정 ▲고려천도공원 ▲늘 평화 철책길 ▲평화전망대 ▲남북 1.8 평화센터에 이르는 전체 16km를 도보 코스로 연결하고,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한 공간을 조성합니다.


이번 사업명에서 계속 항상이라는 뜻을 가진 ‘늘’은 해상의 분계선 역할을 하고 있는 ‘NLL’ 철자는 본 사업의 상징적인 의미를 쉽게 연상할 수 있도록 구상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강화 북단 한강하구지역은 계속된 분단으로 인해 누구도 접근할 수 없는 사실상 분단의 지역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강화 북단지역이 분단과 단절의 지역이 아닌 남북 평화를 상징하는 공간으로 조성해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