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개 노선 개통 이어 추가...P9201번은 강남역까지 종점 연장 <자료사진= 용인시 제공>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에 예약형 프리미엄 버스 2개 노선이 추가로 생깁니다.


용인시는 오는 6월까지 기흥구 흥덕지구에서 출발해 판교를 거쳐 잠실역으로 향하는 노선과 기흥구 마북동을 출발해 서울역을 잇는 경기 프리미엄 버스 등 2개 노선을 신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 개통한 경기 프리미엄 버스 노선 3개에 이은 추가 신설입니다.


앞서 시는 지난해 말 아곡~판교테크노밸리, 서천~판교테크노밸리, 아곡~양재시민의숲을 잇는 경기 프리미엄 버스 노선 3개를 개통했습니다.


경기 프리미엄 버스는 MiRi플러스 앱을 통해 예약 후 승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기본 이용요금은 3천50원입니다.

 

시는 또 아곡지구에서 양재시민의숲을 잇는 P9201번 버스 노선의 종점은 양재역을 거쳐 강남역까지 연장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지하철로 환승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시민들의 출퇴근 교통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프리미엄 버스 노선을 추가로 신설하고 일부 노선을 조정했다"며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보완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