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이나 2G폰 이용자, 장애인 등 디지털 방식 출입관리에 어려워 인천 남동구가 고객 출입관리에 고충을 겪고 있는 소규모 업소를 지원하기 위해 ‘안심-콜’출입관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표=남동구>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 남동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객 출입관리에 고충을 겪고 있는 소규모 업소를 지원합니다.
 

구는 다음 달부터 50㎡ 이하 소규모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콜’출입관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현재 식당·카페 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자출입명부와 QR코드 등을 활용해 고객 출입 여부를 의무적으로 기록해야 합니다.
 

하지만 고령층이나 2G폰 이용자, 장애인 등은 디지털 방식의 출입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구가 지원하는 안심-콜은 업소만의 080번호를 부여해 업소를 방문하는 손님들이 휴대전화로 업소의 고유 번호를 누르면 출입 내용이 자동으로 저장됩니다.
 

방문 기록은 기존 QR코드 인증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진자 경로 파악과 역학조사에만 활용됩니다.
 

시범 사업 대상은 객석을 갖춘 50㎡이하 사업장 또는 소규모 1인 사업자, 고령으로 디지털기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영업자 등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선정합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65세 이상 어르신과 디지털 취약계층의 편의를 위해 안심-콜을 도입했다"며 "기존 출입 방식과 병행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