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낀데다 절차 확인하느라 늦어졌다"...시간 없어 문제해결 미지수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 인천의 한 중학교 급식 시설에서 학생들이 밥을 먹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교육청이 새학기 등교를 일주일 앞두고 학교 급식시설 사전점검에 나서 촉박한 일정상 문제가 발견된다 해도 개학 전까지 해결할 수 있을지 우려의 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2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학교 여건에 맞게 다양한 등교 방법을 활용하되 유치원, 초등 1·2학년, 고교 3학년, 특수학교 학생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합니다. 


시교육청은 최근 일선 학교에 가정에서 원격 수업 중인 학생들을 포함, 급식을 희망하는 학생 모두 학교에 나와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학생의 영양관리와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지만, 급식 현장의 방역이 문제입니다.


등교 학생들과 원격 수업을 하고 있는 학생까지 모두 급식을 먹는다면 급식소의 밀집도는 크게 높아져 코로나19 방역에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한 학교의 급식영양사 A씨는 "급식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모두 벗는다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훨씬 높아질 것"이라며 "열체크 등 기본 방역을 한다지만 방역 인력이 충분치 않다보니 관리에 허점이 생길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육부는 약 1달 전인 2월28일 급식시설 운영 확대 방안 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급식 현장에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나왔지만, 시교육청은 일선 학교 급식소에 대한 사전 점검을 23일부터 시작했습니다.


시교육청과 각 교육지원청은 약 530개 학교 중 50개(10%)를 표본 조사해, 방역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실태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미비점이 발견된다 하더라도, 개학이 코 앞이다보니 현장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입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설 연휴가 낀 데다 다른 절차들을 확인하느라 시간이 좀 늦어졌다"며 "급식시설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학년별로 시간을 정해 밥을 먹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관련 기관과 협력해 방역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60명 이하 유치원, 전교생 400명 이하에 학급당 학생 수 25명 이내인 초·중·고교, 농·어촌 학교, 특수학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학교 자율에 따라 전면 등교가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