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송도 캠퍼스에 들어선 메이커 스페이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 혁신적 창업가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누며 제품으로 만들어 볼 수 있는 창작 활동 공간이 문을 열었습니다.
 

인천시와 연세대는 23일 박남춘 인천시장, 서승환 연세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세대 메이커 스페이스 i7’ 개소식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원 사업인 메이커 스페이스는 혁신 창업가들이 제품과 서비스를 창작·개발할 수 있도록 장비를 지원하는 공간입니다.
 

3천165㎡ 규모의 연대 메이커 스페이스는 3D 프린트샵, 우드워킹샵, 크래프트샵 등 전문 창작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습니다.

이곳은 인천의 기존 메이커 스페이스 일반랩 7곳과는 달리 인천 첫 전문랩입니다.
 

연대 메이커 스페이스는 전문 메이커의 고도화된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내 일반랩과 창업 지원기관을 연계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인천시는 올해 지역 내 8개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두 3억2천만 원을 지원하며 창업가들을 위한 열린 공간을 지속해서 확충할 방침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발한 상상력과 도전 정신을 가진 인천의 발명가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여 마음껏 도전해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인 창조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