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확행위원회·인천시·한국관광공사 24일 협약식 예정 반려동물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보도국 ]


'펫팸족'의 소확행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지자체, 기업 그리고 공공기관이 힘을 합쳤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확행위원회(신동근 위원장)는 24일 이낙연 당대표를 초청해 인천시,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협약식’을 개최합니다.


협약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소확행위원장인 신동근 최고위원, 소확행위원회 총괄간사 이수진 의원(비례), 소확행 위원으로 본 과제 담당인 유정주 의원과 이용빈 의원,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사장, 생활경제연구소 구본기 소장,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 등이 참석합니다. 


행사의 주제가 ‘반려동물’인 만큼 특별한 손님도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생활경제연구소 구본기 소장의 반려견 ‘심쿵’과 소확행위원회에서 직접 섭외한 일반인 1인, 그리고 그의 반려견 ‘젤리’도 협약식에 함께합니다.


2019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에 따르면 전국 2천238만 가구 중 26.4%인 591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양육 중인 것으로 조사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반려동물 동반 이용 시설에 대한 안내는 부족한 상황입니다. 반려동물 관련 주무부처인 농림부에서는 2009년부터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 및 동물보호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캠페인과 공익광고 송출 등을 통해 대국민 대상 홍보를 추진하고 있으나, 이번 소확행위원회가 추진한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와 같은 사업은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확행위원회와 인천광역시, 한국관광공사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 상생협약>을 통해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를 구축하고 나아가 국내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아울러 인천시로부터 제공받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맵데이터를 기반으로 테마지도를 제작한 카카오는 협약식에서 카카오맵 테마지도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신동근 위원장은 “그 동안 국민들께서는 반려동물과 여행을 떠나거나 외출을 하는 등 동행할 수 있는 시설 안내가 없어 불편했다”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국민 누구나 반려동물 동행시설을 쉽게 검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유정주 위원은 “반려동물은 이미 가족의 한 구성원”이라며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구축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 선물 같은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