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음식점 40곳 선정...교체 비용 50%, 최대 100만원 지원 군포시청사 <사진출처 = 군포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군포시가 관내 음식점이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할 경우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관내 일반음식점 40곳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입니다.


지원 내용은 입식테이블 교체비(다리만 교체 포함)와 테이블 교체에 따른 의자 구입 등 부수적인 시설교체비로, 시설개선 금액의 50%,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합니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 기준 영업신고 후 6개월이 경과해야 하며, 1년 이내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은 자, 지방세 체납자, 휴업중인 사업자, 무점포 사업자 등은 신청할 수 없습니다.


지원금은 사후 정산하는데, 지원금 초과금액은 전액 해당업소가 부담하며, 지원대상 업체 선정 통보를 받고 3개월 안에 완료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지원받을 수 없습니다.


신청은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3월) 19일까지 시청 별관 3층 위생자원과에서 접수하며, 서류 심사를 거쳐 3월 말에 지원 대상자를 선정해 통보할 예정입니다.


지원 대상자 선정기준은 1순위가 50㎡미만의 소규모 위생업소, 2순위 50㎡이상 100㎡ 이하의 위생업소로, 대상업소 선정은 소규모 업소 위주로 이뤄질 계획입니다.


시 관계자는 "임산부와 노약자 등 음식점 방문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쾌적한 외식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업"이라며 "관심있는 관내 식당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 열린시정 고시공고 ‘음식점 입식테이블 교체 지원(보조)사업 모집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시 위생자원과(031-390-0236)로 문의해도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