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청 입구 <사진=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미추홀구가 '미추홀 민관동행준비단'을 위촉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미추홀 민관동행준비단은 주민자치와 복지, 문화, 도시재생, 청년 분야 등을 아우르는 민간 전문가와 해당 분야 부서 공무원으로 구성됐습니다.

 

23일 미추홀구에 따르면 민관동행준비단은 민관 협치 활성화를 위한 제도 정비, 기본계획 심의, 정책 발굴 및 제안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역량강화 교육은 민관 협치의 정의와 필요성, 인천시와 지속 가능한 협치를 위한 방안 등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됐습니다.

 

준비단은 앞으로 조례 제정과 기본계획 수립 등 제도적 정비와 타 지역과는 차별화된 미추홀구형 협치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회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구는 인천시의 '2021년 민관협치 시범자치구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시비 7500만 원을 확보했습니다.

 

‘2021년 민관협치 시범자치구 공모사업은 기초지방정부의 협치 역량 강화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 사업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