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버스 승객과 운전자가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스마트한 탑승지원 서비스가 첫 선을 보입니다.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승객의 탑승대기 정보를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줘 무정차 통과를 예방하는 '경기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다음달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버스 승차벨'은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 위한 '하차벨'과 반대로, 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음을 해당 노선의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새로운 개념의 대중교통 정보 서비스입니다.


서비스 대상은 경기도 시내버스 전체 노선입니다.


정류소에 위치한 승객이 '경기버스정보' 앱으로 탑승희망 노선을 검색해 '승차벨' 버튼을 누르면, 운전석에 설치된 단말기에 승차벨(음성, 그래픽)이 울려 운전자에게 승객이 대기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특히, 정보 신뢰도를 확보해 탑승객-운전자 간 혼란을 예방하고자 승차하려는 정류소의 반경 100m이내에서만 작동하는 위치기반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또, 정보전달과 운전자 인지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탑승 희망 정류소의 두번째 전 정류소 도착 전까지 승차벨을 신청한 경우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승차벨 신청은 1회만 가능하며, 다른 버스를 탑승하고자 하면 기존 승차벨 취소 후 재신청이 가능합니다.


이 외에도 승차벨을 요청한 버스가 무정차 할 경우 스마트폰 앱으로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무정차 신고' 서비스도 제공하고, 저시력자나 고령자 등 교통약자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글씨 크기를 3단계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

 

도는 이 서비스 도입으로 승객의 안전한 승차를 지원해 무정차 불편사항이 획기적으로 감소됨은 물론 이용자가 한적한 외곽 정류소나 야간시간에 보다 유용하게 활용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도는 앞으로 시행효과를 판단해 시외.마을버스에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이용자들을 고려, 시군과 시스템을 연계해 오프라인 정류소에서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정류소 승차벨' 설치 지원방안도 함께 추진할 예정입니다.


김용범 도 교통정보과장은 "앞으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승객과 운전자가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스마트한 탑승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