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약자 240만여명 이동권 보장 및 권익 향상...일자리도 창출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병우 복지국장이 이동 복지권 보장 및 일자리 창출 추진 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스마트폰만 있으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수유실, 경사로 등 이동 약자를 위한 편의시설 여부를 알 수 있는 서비스를 오는 7월부터 선보입니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오늘(2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민 이동 복지권 보장과 일자리 창출 추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우선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올 하반기부터 편의시설 스마트앱 정보제공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편의시설 스마트앱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활용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장애인화장실, 영유아 거치대, 수유실, 승강기, 경사로 등 이용자 위치와 가까운 주변 시설물, 종류별 편의시설 검색이 가능합니다.


또, 찾아가는 길도 알려줄 수 있도록 내비게이션 기능도 포함합니다.


도는 이달 중 앱 제작업체 입찰과 계약을 마치고 개발에 들어가 오는 7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도는 스마트앱 서비스를 위한 편의시설 정보 조사를 위해 장애인 40명도 채용합니다.


주요 조사 대상은 휠체어나 유모차 등이 불편 없이 이동하고, 유아 동반 화장실 사용과 수유 등이 가능한 식당, 상가, 병원 등입니다.


이들은 오는 11월까지 시설내 출입구, 주차장, 승강기, 화장실 등의 설치 현황을 조사해 사진으로 촬영하고 점검내용을 스마트앱 정보서비스 데이터에 입력하는 업무를 맡습니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정보를 확보하고, 장애인 고용을 통한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소규모 점포 경사로 보급을 통한 편의시설 개선도 추진합니다.


도는 식당, 카페 등 바닥면적 300㎡ 이하 소규모 민간 시설물에 경사로를 설치할 수 있도록 공사비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달 중 공모를 통해 200여곳을 선정한 뒤 한곳 당 최대 50만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도는 이를 통해 장애인.노인.유모차 이용 가족 등의 시설 이용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고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 영향을 주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장애인과 65세 이상 노인, 임산부 등 장애나 고령, 임신, 부상 등으로 휠체어나 유모차, 목발 등의 이동 보조수단을 사용하는 사람이 240여만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이병우 복지국장은 "도민 누구나 공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이번 이동권 보장 계획을 마련했다"며 "누구에게나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고 함께 공유하는 삶을 보장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우리 생활 주변에서 불편함과 차별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