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청 전경 <사진=서구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서구가 '제1회 여성경제활동촉진 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24일 서구에 따르면 구는 '제1회 여성경제활동촉진 대상 시상식'에서 기초지자체에 주어지는 '특별상'을 수상했습니다.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최우수상에 이어지는 겹경사입니다.


'여성경제활동촉진 대상'은 사단법인 한국여성인력개발센터연합회가 주최해 여성의 직업능력개발과 여성일자리 창출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와 성공모델을 만들어온 우수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하는 시상으로 올해가 그 첫해이다.


서구는 여성의 경제활동 증가와 지속적인 고용 창출을 위해 다양한 유관기관과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여성친화직종 개발 및 정책에 대한 논의를 계속해왔다.


이러한 논의를 통해 발굴된 다양한 여성 맞춤형 교육 훈련 및 취업 지원사업 등을 실시해 여성의 역량 강화와 고용촉진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이번에 특별상의 영예를 안게 됐습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지난해에 일자리대상 최우수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에는 여성경제활동촉진 대상 특별상을 받음으로써 여성의 고용촉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서구가 모범이 되고 있다"며 "55만 구민들과 함께 일자리 창출 ‘약속완성의 해’를 만들고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