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수칙 조정안이 오는 26일 발표됩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4일 "다음 주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번 주 금요일(26일)에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부터 적용 중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는 오는 28일 종료됩니다.


정부는 지난 2주간의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거리두기 단계뿐만 아니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주요 방역조치에 대해서도 조정을 검토 중입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업무로 인한, 공적 성격의 모임까지 금지하는 경우 사회·경제활동 자체가 거의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외국에서도 이렇게 운영하는 곳이 없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공유오피스 방역관리 상황과 관련해서는 "각 부처와 지자체의 점검이 함께 이뤄지고 있다"면서 "현장감독이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자체에 관련 사항을 공유하고 개선하겠다"고 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